Home  |  로그인  |  회원가입   
 
 
   

 
 
  1898년(20세)
안의사 교회활동에 헌신하다. 4월 하순, 빌렘 신부가 청계동 본당신부로 옮겨 청계동 본당이 설립되다. 청계동 본당에서 안중근은 숙부 安泰健(가밀로) 회장과 함께 교회 일에 헌신하다. 안중근은 돈독한 신앙심을 갖고 청계동 성당의 초대 본당신부로 부임한 빌렘 신부를 따라 미사 복사도 하면서 그를 수행하여 황해도의 여러 지방을 다니면서 전교활동에 열중하다.

안의사, 무법 일본인을 꾸짖어 승복시키다. 안중근이 서울에 가서 친구들과 더불어 거리를 걸어가다가 한 일본인이 말을 타고 지나가던 한국 사람을 강제로 끌어내리고 말을 탈취하려고 하는 장면을 목격하다. 이때 안중근이 그 약탈자의 얼굴을 치면서 권총을 뽑아 그의 배에 갖다대고 그를 크게 꾸짖어 승복시키다. 말 주인이 말을 도로 찾아서 간 후 그 일본사람을 놓아주니 많은 사람들이 안중근의 이름을 알고자 하다.


1899∼1904년(21∼26세)
안의사 교회의 총대로 추대되어 교우들의 난제해결에 앞장서다. 천주교를 비방하는 金鑛 監理 朱哥가 천주교에 대한 비방을 심하게 하여 교회의 피해가 커지자 안중근이 총대로 선정되어 주가를 힐문할 때 무기를 든 금광 일꾼 400∼500명의 위협을 받고 간신히 벗어나다.
萬人契(채표회사) 사장에 피선되어 출표식 때 기계 고장으로 군중 앞에서 수난을 당하였으나 함경도 사람 許鳳의 도움으로 위기를 모면하다.
서울 사는 전 참판 金仲煥이 옹진군민의 돈 5000냥을 빼앗아 간 일과 해주부 지방대 병영 위관 韓元校가 李景周의 집을 비롯한 재산과 아내를 강제로 빼앗은 두 가지 사실을 따지고자 상경하였으나 이루지 못하다.

안의사 대학설립을 건의하다. 한국 교인들이 학문에 어두워서 교리를 전도하는 데 어려움이 적지 않다고 생각하고 서양 수사회 가운데서 박학한 선비 몇을 청해다가 대학을 설립하여 국내의 영준 자제들을 가르칠 것을 뮈텔 주교에게 건의하였으나 거절당하다. 이후 빌렘 신부로부터 배우던 불어공부를 중단하다.
조정에서 海西敎案을 사핵하고자 사핵사 李應翼을 파견하여 천주교회의 중요 인물을 잡아들이는데, 안중근의 부친 안태훈과 숙부 안태건도 포함되었으나 빌렘 신부가 감싸주었고, 안태훈은 몇 달 동안 숨어다니다.

안태훈이 청국인 舒哥에게 봉변을 당하자 안중근이 친구 李敞淳과 함께 서가를 찾아가 따지고 외부에 청원한 결과, 진남포 재판소에 환부하여 승소판결을 받다. 후에 다른 청국인의 소개로 서가와 만나 화해하다.
교우들을 성직자의 권위로 일방적으로 제압하는 빌렘 신부에 대항하여 서울의 뮈텔 주교에게 하소하려 하다가 빌렘 신부에게 구타를 당하다. 이때 굴욕을 참고 신부에게 대들지 않고 곧 화해하다.


1905년(27세)
안의사 중국 上海와 山東半島를 유력하다. 신문, 잡지, 각국 역사 등을 읽으면서 정치사상과 독립정신을 높이던 안중근은 러일전쟁에서 승리한 일제가 한국의 주권을 침탈하려는 의도를 드러내자 안태훈과 상의하여 중국 山東이나 上海에 국외 항일터전을 잡을 계획으로 출국하여 중국의 上海와 靑島 威海衛 등지를 두루 다니다. 상해에서 閔泳翼을 2∼3차례 방문했으나 만나지 못하고, 상인 徐相根을 찾아가서 구국의 방도에 대하여 논의했으나 동의를 얻지 못하다. 처음에는 나라의 어려움을 극복할 방도는 외국의 도움을 구하는 길도 있으리라 생각했으나, 상해의 천주교당에서 우연히 만난 친면이 깊은 르각(Le Gac: 郭元良) 신부의 권면으로 교육의 발달. 사회의 확장. 민심의 단합. 실력의 양성 등 4가지에 힘써야함을 깨닫고 鎭南浦로 돌아오다.

안의사 일가 교통 요충지인 진남포로 이사하는 중 부친이 載寧에서 병사하다. 가족들이 청계동에 돌아가 장례를 치르다. 안의사는 상해에서 돌아와 이 사실을 듣고, 진남포를 떠나 齋戒를 지키기 위해 청계동으로 다시가 상례를 마치고 가족들과 함께 그해 겨울을 보내다. 이 때 안중근은 독립하는 날까지 술을 끊기로 맹세하다.
이 해, 장남 분도가 출생하다. 그러나 1914년 망명지 북만주 무린에서 조졸하다.


1906년(28세)
안의사 일가 鎭南浦로 이사하고, 육영사업에 헌신하다. 4월 안중근이 가족을 데리고 청계동을 떠나 진남포로 이사해 양옥 한 채를 짓고 살림을 안정시키고, 교육구국운동에 투신하여 진남포에서 三興學校, 프랑스 신부가 경영하던 천주교 계통의 敦義學校의 재정을 맡으면서 2대 교장에 취임하였으며, 이 무렵 西友學會(뒤에 西北學會로 개칭)에 가입하다.


1907년(29세)
봄에 안태훈과 친분이 있던 金進士가 안중근을 찾아와서 간도, 노령 등 해외에서의 독립운동을 권하다. 안중근은 재정을 마련하고자 韓在鎬와 宋秉雲 등과 함께 三合義라는 석탄회사를 만들었으나 일본인의 방해로 인하여 수천원을 손해만 보다
안의사 국채보상운동에 참여하다. 이 무렵 대구에서 발생한 국채보상운동이 전국적으로 확대되자 안중근은 이 운동에 적극 참여, 국채보상회 관서지부를 설치하고 1천여명의 선비들이 모인 평양 明倫堂에서 의연금을 내도록 권유하였을 뿐 아니라 자기 아내와 제수들에게도 권고하여 반지 폐물까지 헌납하도록 하는 등 열성적으로 구국을 위한 활동을 벌이다.

안의사 서울에서 군대해산을 목도하고, 간도. 연해주 지역으로 망명하다. 8월 1일 정미 7조약을 이어 군대가 해산되어 시위대가 봉기하였을 때에 안중근은 국외활동을 통해 새로운 진로를 모색하고자 서울을 떠나 부산에 도착한 후에 다시 원산으로 향하다. 원산에서 선편을 이용하여 블라디보스톡으로 가려 했으나 청진에서 일제 臨檢警官에게 발각되어 하선하다. 이에 다시 육로로 함북 會寧을 경유하여 두만강을 건너 8월 16일 북간도 龍井에 도착하다. 龍井村을 중심으로 북간도 일대를 3개월동안 시찰하면서 애국계몽운동을 일으키려 하였지만, 이미 그곳에 일제 침략기구인 統監府間島派出所가 설치되어 여의치 못하므로 10월 20일에 煙秋를 지나 海蔘威으로 향하다.

연해주에서 조국독립투쟁을 시작하다. 블라디보스톡에 도착한 안중근은 啓東靑年會의 임시사찰직을 맡아 항일독립운동에 큰 경륜을 펴기 시작하였다. 한인사회의 유력자들에게 의병부대 창설에 대해 설득작업을 시작하고, 이 과정에서 嚴仁變, 金起龍 등과 의형제를 맺다.
이 해 차남 俊生이 출생하다.
 
 

......................................................................................................................................
 
 
 


서울시 금천구 가산동 550-15 TEL:02-2000-1916~7 FAX:02-793-9553 Copyright ⓒ 2002 여순순국선열기념재단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