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로그인  |  회원가입   
 
 
   

 
 

방문자의 이해를 돕기 위해 안의사관련 학술 심포지엄에서 중앙대 金鎬逸(김호일)교수가 발표한 논문 安重根義士의 「東洋平和論」내용 일부를 소개합니다.


안중근의사의「동양평화론」저술은 6회에 걸친 재판과정을 끝내고 여순지방법원 법정에서 사형언도가 내려진 뒤부터이다. 즉 1910년 2월 14일 사형언도 후 형의 집행만 남은 상태에서 먼저 3월 15일「安應七歷史」라는 개인전기를 탈고한 후 순국한 3월 26일 사이인 11월 만에 서문과 전감 일부분만 기술한 미완성 작품이다.
원래는 1.서문, 2.전감, 3.현상, 4.복선, 5.문답으로 구성하여 집필하고자 하였으나, 사형이 일찍 집행되는 바람에 완성작은 보지 못하게 되었다. 그 대강의 사정은 그의 저서「안응칠역사」에 다음과 같이 기술하고 있다.

그 뒤에 전옥 율원씨의 특별소개로 고등법원장 평석씨와 만나 담화했는데 나는 사형판결에 대하여 불복하는 이유를 대강 설명한 뒤에 동양대세의 관계와 평화 정략의 의견을 말했더니 고등법원장이 다 듣고 난 뒤에 감개하며 대답해 말하되 "내가 그대에게 대해서 비록 두터이 동정하지마는 정부 주권의 기관을 고칠 수 없는 것을 어찌하겠는가 다만 그대의 직술하는 의견을 정부에 품달 하겠다" 하는 것이므로 나는 그 말을 듣고 속으로 고마이 여기며 "이같이 공정한 논평이 귀를 스치니 일생에 두 번 듣기 어려운 일이다. 이 같은 공의 앞에서야 비록 목석이라도 감복하겠다" 하고 나는 다시 청하되 "만일 허가될 수 있다면 동양평화론 1책을 저술하고 싶으니, 사형집행 날짜를 한달 남짓 늦추어 줄 수 있겠는가" 했더니 고등법원장이 대답하되 "어찌 한달 뿐이겠는가 설사 몇 달이 걸리더라도 특별히 허가하겠으니 걱정하지 말라" 하므로 나는 감사하기를 마지 못하고 돌아와 공소권 청구할 것을 포기했다. 설사 공소를 한다고 해도 아무런 이익도 없을 것이 뻔할 뿐더러 고등법원장의 말이 과연 진담이라고 하면 굳이 더 생각할 것도 없어서 였다. 그래서 동양평화론을 저술하기 시작했다.

그러나 일제당국은 안중근과의 약속을 어기고 공소권 청구기간도 지난 가운데 동년 3월 26일 사형을 집행하고 말았다.
비록 「동양평화론」을 완성시키지는 못했지만 그가 검찰의 신문과 재판과정에서의 공술내용, 그의 자서전인 「안응칠역사」 및 평소에 그가 발표했던 많은 글을 통하여 이해할 수 있는 바 「동양의 대세의 관계와 평화정략의 의견」을 개진하려고 하였던 것이다.
안중근은 국권회복을 위하여 국내에서는 실력양성에 의한 교육구국운동을 전개하였으며, 이어서 의병전쟁에 직접 참가하여 의병참모중장으로서 일본 군대와 교전하는 독립전쟁에 활동하였고, 그 뒤에는 이토오를 포살하는 개인저격활동을 전개하였으나 그의 이와 같은 실천활동에 있어서 기본사상체계는 '한국독립론' 과 '동양평화론' 이었다.





"성패는 만고에 항상 정해진 이치이다. 오늘날 세계는 동서로 갈라지고, 인종이 각각 다르며, 서로 경쟁하기를 밥 먹듯 하며 이기(利器)연구에 농상보다 더욱 열중하여 새로 전기포(電氣砲), 비행선(飛行船), 침수정(浸水艇) 등을 발명하고 있으니, 이것들은 사람이나 사물을 상해하는 기계들이다. 젊은 청년들을 훈련시켜 전쟁터에 몰아넣어 수 없는 귀중한 생령들이 희생물처럼 버려져, 피가 내가 되어 흐르고 시체는 쌓여 산을 이루어 그칠 날이 없다."

라고 시작되는 동양평화론의 서(序)는 19세기 제국주의 시대에 있어서 약육강식, 적자생존의 논리 속에 국제사회가 자국의 이익과 발전을 위하여 약소국을 제물화 하는 시대적 상황을 궤뚫어 보고 있다. 이어서 인간존중, 인류의 공동번영이란 대전제는 무시한 채 전쟁이란 폭력을 동원해서라도 패권을 장악하고 이를 위해 다투어 전쟁 무기 개발에 열중하던 시대상황을 통렬히 비판하고 있다. 이어서 그는 서양 제국주의 국가들의 침략성과 폭력성을 규탄하면서 그 중에서도 가장 심한 국가가 제정러시아라고 궤뚫어 보고 있다.

최근 수 백년 이래로 구주의 여러 나라들이 도덕지심을 다 잊어버리고 날이면 날마다 무력만을 일삼고 경쟁하는 마음을 양성하면서도 조금도 기탄이 없었다. 그리고 이들 중에도 노국이 더욱 심하여 그들의 간악한 폭행은 서양ㆍ동양 어느 곳이나 미치지 않는 곳이 없었다. 그들의 죄악이 천지에 가득하니 귀신과 사람이 다같이 분노할 노릇이다.

이러한 제정러시아의 진출을 동양에 있어서 막고 물리칠 수 있는 나라는 당시로서는 일본이었고, 그래서 한국 중국의 지도자와 인민들이 일본을 도와 러ㆍ일 전쟁에서 일본이 승리하게끔 도와주었다는 것을 논리적으로 갈파하고 있다.
"이때를 당하여 만일 한국과 청나라 백성들이 일치 단결하여 옛날의 원수를 갚으려 하여 일본을 물리치고 아국 편에 협조하였다면, 일본은 대첩을 거둘 수 없었을 것이다." 라고 하면서 양국의 백성들이 일본 병사를 환영하고 그들의 군수품을 운반해주고 도로도 닦아주고 적진의 동태를 살펴 보고하는 등의 노고를 아끼지 않았기 때문에 일본이 승리한 것이라고 하였다. 더욱이 일황이 선전포고조서에 "동양평화 유지와 대한독립을 공고히 한다" 라고 대의를 밝혔기 때문에 이를 믿고 적극적으로 도와주었던 것이다.
그러나 일제는 러ㆍ일 전쟁의 결과 한국을 탄압하고 만주의 장춘 등 남의 땅을 점거하니 러시아보다 더 심한 만행이었음을 규탄하고 있다. 더욱이 용과 범의 위세를 가지고 고양이ㆍ뱀 따위의 행동을 하는 섬나라 일본의 행동에 일침을 가하면서 서세동점의 국제정세 속에서 동양 3국이 뭉쳐서 대적하여야 할 상황인데도 불구하고, 같은 황인종인 이웃나라의 가죽과 살을 벗기고 베어서 차지하려고 하니 이는 어부지리를 서양세력에게 그대로 주는 것이라고 명쾌하게 설명하고 있다.

한국과 청나라 사람의 소망은 하루 아침에 끊기고 말았으니, 그들이 정략을 고치지 않고 핍박이 날로 더한다면, 부득이 이족에게 망할지언정 同種에게 욕을 받는 것은 차마 할 수 없는 일이다.

일본이 한국과 청나라의 영토를 침범, 지배하여 동양평화를 깨뜨린다면 한ㆍ청의 지도자 백성들이 수수방관하지 않을 것을 경고하고 안중근 자신은 먼저 이등박문을 포살하는 전쟁을 솔선 수범하는 것이며, 한국ㆍ중국ㆍ일본의 대표자가 여순구에 모여 평화회의를 개최하자는 의견을 제시하고 있다.

그러므로 동양평화를 위한 의로운 전쟁을 하얼빈에서 거행하였던 것이니 이에 대한 담판이 여순구에서 결정된 후 동양평화문제에 대한 의견을 제출하는 것이니 여러분의 심찰을 바랄 뿐이다.

..........................................................................................................................................
 


서울시 금천구 가산동 550-15 TEL:02-2000-1916~7 FAX:02-793-9553 Copyright ⓒ 2002 여순순국선열기념재단 All rights reserved.
  • 동아시아 역사여행학교팀 관동법원 방문
  • 8월 20일, [동아시아 역사 여행학교 @중국 전쟁의 도시에서 배우는 역사 그리고 평화] 동아시아 역사여행학교팀(민족문제 연구소 박한용 단장님) 30명이 관동법원을 방문하였습니다.